0 좋아요
저장하세요

제 1회 서울 힙합영화제 프리뷰

10월, 드디어 서울에서 힙합영화제가 열린다. 그 ‘최초’의 문을 <스트레이트 아웃 오브 컴턴>으로 열었다.

 
뜨거워진 국내 힙합의 인기를 방증하듯 이제는 공연장과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에서도 힙합과의 연결고리를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힙합 영화는 심의 장벽이 높거나, 시장이 좁다는 이유로 국내에 개봉되지 못하는 게 현실. 이에 아쉬움을 느낀 김봉현 음악평론가와 KU 시네마테크(힙합영화제 주최자)는 올해 초 스크린에 오르지 못한 <나스: 타임이즈 일매틱>의 상영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 이벤트는 힙합 팬들의 갈증을 해소해줬을 뿐만 아니라 힙합 영화의 수요를 보여주는 힙합영화제의 전초전 역할을 했다.
 
그리고 마침내 10월 본격적으로 열릴 힙합영화제는 팬들뿐만 아니라 대중에게도
흥미로운 영화제가 될 것이다. 지난 9월 5일 열린 영화제의 프롤로그 이벤트에서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이날 미리 선보인 <스트레이트 아웃 오브 컴턴>은 80년대 후반 갱스터 랩이라는 장르를 만든 힙합 그룹 ‘N.W.A’(닥터드레, 이지-이, 아이스큐브가 소속된 그룹)의 전기영화다. 마약과 폭력, 인권 유린, 정부억압 등의 문제로 얼룩진 미국의 70-80년대와 그 현실을 반영한 N.W.A의 랩, 그들이 세상에 끼친 영향을 모두 담았다. 2시간 30분 분량의 다소 긴 영화지만 힙합을 듣지 않거나 N.W.A를 모르는 사람이 봐도 충분히 흥미를 느낄 만하다. 극장에 울려 퍼지는 강렬한 힙합 사운드가 관객을 매료시킬뿐만 아니라 드라마틱한 주인공들의 리얼 스토리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이는 단순히 듣는 것과는 또 다른 차원의 힙합적인 경험이다. 
 
사적인 부분이 가사로 드러나는 힙합의 특성상, 뮤지션의 삶과 시대 현실의 흐름을 함께 이해하는 것은 힙합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다. 영화를 보고 나면 N.W.A 의 음악뿐만 아니라 인간적인 모습을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영화 속에 드러나지는 않지만 그들의 여성 비하적 가사가 낳은 논란 또한 우리가 알아야 할 힙합의 면면이다. (최근 닥터 드레가 사과를 하기도 했다.) 
힙합영화제에서는 유행으로서의 힙합이 아닌, 음악이자 문화, 라이프스타일로서의 힙합을 느낄 수 있는 영화 8편을 골랐다. 시, 사회, 그래피티, 로맨스 등의 키워드를 아우르는 영화다. 상영과 뮤지션 GV는 물론 공연, 그래피티 전시까지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드러머의 고통에 괴성을 지르게 만든 <위플래시>처럼, ‘Falling Slowly’를 부르기 위해 기타 수업을 등록하게 만든 <원스>처럼, 영화는 우리가 몰랐던 음악을 경험하게 하는 하나의 길이 되어준다. 힙합영화제가 엄선한 영화들 역시 누군가에게 그런 길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제1회 서울힙합영화제, 10월 29일 – 11월 1일 KU시네마테크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