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카르도 무티 & 시카고 심포니 내한 공연

0 좋아요
저장하세요
리카르도 무티 & 시카고 심포니 내한 공연

2013년 역사적인 첫 내한 공연을 가진 시카고 심포니는 당시 지휘를 맡기로 한 리카르도 무티가  악성 독감으로 지휘봉을 잡지 못해 큰 아쉬움을 남겼다. 2010년부터 호흡을 맞춰온 무티와 시카고 심포니의 농익은 화음을 드디어 만날 수 있다. 무티는 시카고 심포니의 테크닉을 ‘완벽한 기계’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