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최고의 아일랜드 영화 10

[싱 스트리트], [원스], [브루클린], [헝거]의 공통점은? 바로 아일랜드 영화라는 것.

Sing Street

또 한 편의 아일랜드 영화 [싱 스트리트]가 개봉했다. 이에 맞춰 [타임아웃]이 선정한 아일랜드 영화 10편을 소개한다. 아일랜드는 작은 나라지만 영화계에 미치는 영향은 엄청나다.

1

브루클린 (2015)

이 영화를 리스트에 넣기엔 아직 이른가? 영화가 이렇게 대단할 경우에는 이르지 않다. 아일랜드 이민자의 고통을 아름답게 표현한 드라마. [브루클린]은 1950년대 브루클린의 다양한 인종과 문화를 완벽하게 재현하고, 21세의 시얼샤 로넌을 젊은 배우에서 하나의 아이콘으로 탈바꿈하게 해줬다.

더 읽기
2

원스 (2006)

버스킹하는 남자(글렌 핸사드)와 체코 이민자 소녀(마르게타 이글로바)가 더블린 거리에서 만나 사랑에 빠진다. 영화 속, 어쿠스틱 사운드의 힘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영화의 대표곡인 ‘Falling Slowly’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제가상을 수상했다.

더 읽기
3

말 없는 사나이 (1952)

존 웨인의 뚜렷한 보수성과 완강한 성격이 그의 연기력을 가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아이리시(Irish) 드라마 속 가망 없는 복서를 연기하는 그를 보면 생각이 달라진다. 모린 오하라는 그를 바른 길로 인도하는 선동가를 연기한다.

더 읽기
4

커미트먼트 (1991)

영화는 밴드를 결성하는 내용의 코미디지만 감독 앨런 파커는 솔 음악(Soul Music)을 향한 이들의 동지애를 보여주며 남다른 감동을 준다. [커미트먼트]는 ‘아일랜드’에 직접 이야기하는 영화다. 극중 밴드 리더의 말을 빌리자면, “이해를 못하겠니? 아일랜드 사람은 유럽의 흑인이야. 더블린 사람은 아일랜드의 흑인이고, 북쪽 더블린 사람은 더블린의 흑인이야. 그러니까 당당하게 외쳐, 나는 흑인이고 나는 자랑스럽다.”

더 읽기
5

키세스 (2009)

감독 랜스 데일리가 두 명의 아이가 자신들이 사는 저소득층의 거친 동네를 벗어나 더블린 시내로 돌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명작은 아니지만 사춘기 시절 누구나 겪는 혼란과 기쁨을 가식 없이 보여준다.

더 읽기
6

아버지의 이름으로 (1993)

부자지간인 조세프 콘론(피트 포스틀스웨이트)과 제리 콘론(다니엘 데이 루이스)은 1975년 IRA(아일랜드공화국군) 폭탄 테러범으로 억울한 누명을 쓰게 된다. [아버지의 이름으로]는 이 드라마 안에서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를 살펴보는 영화다. 감독 짐 쉐리단과 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는 이미 1989년 [나의 왼발]로 오스카상을 받았지만, 이 작품이 더 좋다.

더 읽기
7

헝거 (2008)

영국 출신의 작가 겸 감독 스티브 맥퀸(영화 [노예 12년]으로 이름을 더욱 널리 알렸다)은 IRA(아일랜드공화국군)의 단원으로 단식투쟁을 한 보비 샌즈(마이클 패스벤더)의 인생 마지막 6주를 극대화했다. 정치적인 장면은 살짝 종교적으로 표현했지만,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는 쉽게 잊지 못할 연기를 펼쳤다.

더 읽기
8

캘버리 (2014)

종교적 이야기를 블랙 코미디로 재미있게 풀어낸 작품이다. 가톨릭 신부 제임스(브렌단 글리슨)는 자신이 살인의 표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삶을 정리하면서 자신이 사는 아일랜드 커뮤니티에서 맺은 관계들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더 읽기
9

블러디 선데이 (2002)

‘블러디 선데이’는 1972년 1월 31일 영국군이 13명의 비무장 아일랜드 시위대를 사살한 날이다. 감독 폴 그린그래스의 흠잡을 데 없는 역사적 재현은 그 시대의 고통이 고스란히 담겨 있고, 후에 그의 영화 [플라이트 93](2006)의 출발점이 되었다.

더 읽기
10

크라잉 게임 (1992)

닐 조던의 성(性)적 충만한 정치적 스릴러는 개봉하기 전 반전이 밝혀지며 더욱 화제가 되었지만, 사실 굉장히 사랑스럽고 감독의 휴머니즘이 가득한 영화다. 배우 포레스트 휘태커는 IRA(아일랜드공화국군)에 포획된 비밀이 있는 영국군으로 명품 연기를 펼친다.

더 읽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