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전주로 떠나요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가 개막을 앞두고 있다.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전주국제영화제는 국내 100여 개의 크고 작은 영화제 중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가장 대표적인 영화제로 꼽힌다. “주류 영화와는 다른, 도전적이고 독창적인 영화를 발굴하고 적극 소개하면서 내실 있고 차별화된 전 세계 대안 독립영화의 중심 영화제”라고 스스로를 정의하는 이 영화제는 올해 40여 개국 210여 편의 장편·단편영화를 선보인다. 가장 신선한 한국영화를 만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한데, 특히 ‘전주프로젝트마켓’ 수상작 [커튼콜] [마담B]를 포함해, 121편의 출품작 중 선정된 ‘한국경쟁’ 본선작 10편이 흥미롭다. 
 
전주국제영화는 또한 ‘전주시네마프로젝트’를 통해 영화 제작의 롤모델을 제시하며 지속 가능한 영화제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있다.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섹션으로, 올해에는 국내외 영화산업 주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제작 규모, 지원 방식,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데 역점을 두고 3편을 선정했다. 올 초 개봉한 [설행_눈길을 걷다] 등 이 프로젝트로 공개된 모든 영화는 해외영화제에서 호평을 받고 국내 개봉까지 연결되고 있어 더욱 기대된다.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전주’라는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우고 행사 공간 구성을 ‘영화의 거리’로 집약하는 등의 변화를 줬다. 시네마톨로지, 익스팬디드 시네마 같은 시네필들이 반기는 섹션은 더욱 강화했다. 또한 폐막식이 부활해 끝까지 영화제의 열기를 이어갈 예정. 지난해에는 7만5000여 명의 관객이 전주국제영화제를 방문했다. 전주는 1박2일 여행에도 제격이다. 봄소풍을 떠나듯, 올봄 전주국제영화제를 찾아보자.
 
* 영화제 티켓 예매 일정
상영시간표 공개 4월 6일 홈페이지에 공개
개막식 티켓 예매 4월 12일 14:00 오픈
일반 상영작 예매 4월 14일 11:00 오픈
 
*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
4월 28일–5월 7일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6

오스트리아 출신 감독 루카스 발렌타 리너의 [우아한 나체들]를 필두로, 독립영화 제작사인 인디플러그가 공동 제작사로 참여한 김수현 감독의 4년 만의 신작 [우리 손자 베스트], 영화사 명필름이 설립한 명필름영화학교의 첫 번째 작품이자 조재민 감독의 장편영화 데뷔작인 [눈발]이 있다.

우아한 나체들

우아한 나체들

아르헨티나를 배경으로 폐쇄적인 부촌에서 가정부로 일하는 젊은 여인이 우연히 나체주의자 클럽을 발견하며 벌어지는 묵시록적인 사건을 그린다.

우리 손자 베스트

우리 손자 베스트

고시촌을 전전하는 키보드 워리어 교환(구교환)과 조국을 구하기 위해 탑골공원으로 나서는 정수(명계남). 각각 완고한 정치적 신념을 품은 20대 청년과 노인을 통해 작금의 현실을 풍자한 블랙 코미디.

눈발

눈발

고립된 소도시에서 마을 사람들의 폭력에 시달리는 소녀(지우)와 외지에서 온
소년(주니어)이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음주관극

술 마시고 극장에 들어가라는 말은 아니다. 여행에서 먹거리는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다. 영화를 위한 여행도 예외는 아닐 터. 게다가 전주에는 ‘가맥’이라는 독특한 음주 문화가 있다. 가맥은 ‘가게 맥주’의 준말로 일반 슈퍼마켓처럼 맥주를 파는데 그와 함께 가게마다 특별 안주가 있다. 퍼석하게 구운 황태포로 유명한 전일슈퍼가 대표적이지만, 전주 출신의 옆자리 에디터가 추천하는 가맥집은 한 블록 건너에 있다.

영동슈퍼

닭발튀김이 기본안주로 나오는 영동슈퍼는 닭으로 만든 안주가 일품이다. 특히 닭똥집튀김을 강력 추천한다.

더 읽기

초원슈퍼

가장 오래됐다는 초원슈퍼는 쫀득하게 구운 명태포와 특제소스의 조합이 훌륭하다. 이 맛은 서울에서도 생각난다.

더 읽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