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0 좋아요
저장하세요
자백

2012년 국정원이 서울시청에 근무하고 있던 탈북 공무원 유우성 씨가 간첩 활동을 했다고 발표한다. 픽션이 아니다. < 자백 >은 다큐멘터리 영화로, 유우성 씨가 국정원에 의해 간첩으로 내몰렸다가 누명을 벗게 된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을 다룬다. < 자백 >은 ‘뉴스타파’의 최승호 PD가 한국, 중국, 일본, 태국 등을 넘나들며 40개월 간 사건을 추적한 생생한 기록이다.

게시됨

상영 정보

개봉일 목요일 10월 13일 2016
상영 시간 106분

출연 배우 및 촬영 스탭

감독 Choi Seung-ho
출연 Choi Seung-ho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