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리데이

Movies
  • 3 최대 별점 5개
0 좋아요
저장하세요
글로리데이
이제 막 성인이 된 네 명의 소년이 호된 성인식을 치르는 이 영화의 제목은 역설적이게도 ‘글로리데이’다. [글로리데이]는 질풍노도의 시기를 지나 어떠한 상황에 놓이게 됨으로써 흔들리는 미숙한 인간으로서의 청춘을 그린다. 스무 살이 된 네 명의 친구 용비(지수), 상우(김준면), 지공(류준열), 두만(김희찬)은 상우의 입대를 배웅하기 위해 서울에서 포항으로 여행을 떠난다. 일상을 벗어나 자유를 만끽하는 것도 잠시, 이들은 우연히 남자에게 맞고 있는 여자를 도와주며 살인사건에 휘말리게 되는데, “계획대로 되는 게 하나도 없어” 라는 두만의 말처럼 일은 점점 꼬여만 간다. 보통의 청춘 영화와 달리 이들이 곤경에 처하는 장소는 학교도 가정도 아닌, 포항이라는 낯선 공간이다. 그리고 영화는 시간이 흐르며 상황에 따라 이들의 내면이 어떻게 변하고 반응하는지 보여준다.
 
[글로리데이]는 초반 용비, 상우, 지공, 두만, 각각의 인물을 설명하는 작은 에피소드와 여행을 떠나는 과정을 제외하고는 마치 삶은 달걀을 억지로 삼킨 것처럼 가슴을 답답하게 한다. 이는 네 친구가 겪는 상황에서 오는 답답함이기도 하고, 이들에게 시련을 주는 상황이 모두 잘못된 어른에게서 오는 답답함이기도 하다. 뺑소니 사고가 났음에도 자신들에게 피해가 올까 회피하는 지구대 경찰관, 업무 중임에도 컴퓨터 게임을 하는 형사 반장, 반장에게 몰래 돈과 명함을 건네는 지공과 두만의 부모 등 마치 착한 아이와 나쁜 어른을 대치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 같은 인물과 상황은 불편하다. 그리고 어른들의 대화가 이야기를 주도하며 영화는 청춘에서 한발짝 멀어진다. 전형적인 인물은 영화의 재미를 반감시킨다. 치맛바람 센 엄마를 둔 지공은 개그를 담당하는 유쾌한 인물이고, 형과 둘이 사는 용비는 정의감 넘치는 리더다. 내색하진 않지만 심성 고운 상우는 할머니와 살고 있으며, 두만은 야구감독인 아빠에게 늘 주눅들어 있는 소심한 인물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야기 또한 예상 가능한 방향으로 흐른다.
 
현실의 반영이 과장스러운 부분도 있지만 한편 그들 스스로 “한 명만 희생하면 되잖아” 하고 말할 수밖에 없는, 사회 구조의 문제임에도 자책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지게 만드는 요즘 시대의 진짜 20대가 보이는 것 같아 안타깝게 한다.

글 김혜원

게시됨

상영 정보

개봉일 목요일 3월 24일 2016
상영 시간 93분

출연 배우 및 촬영 스탭

감독 Choi Jeong-yeol
출연 Jisoo
Kim Jun-myeon
Ryu Jun-yeol
Kim Hee-chan
LiveReviews|0
NaN people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