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후원이 필요한 한국의 LGBTQ 네트워크

소수가 아닌 다수가 될때까지

많은 LGBTQ 단체는 자금부족에도 불구하고 성소수자 본인들과 그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개인 기부와 도움으로 조금씩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다. 서포터 한 명 한 명의 지지와 목소리에 의지를 많이 하는 이들 단체는 당신이 있어야만 동성 인권을 위한 투쟁을 계속할 수 있다.

톰슨 킴(Thompson Kim)

띵동

세계 곳곳의 청소년 성소수자들은 노숙, 따돌림, 자살과 같은 어려움에 시달린다.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그 대안으로 도움이 필요한 청년 성소수자를 돕고 보호하기 청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인 띵동이 설립되었다. 24시간 이용할 수 있는 쉼터를 마련하고, 청소년 건강을 위한 무형 유형의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이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많은 성소수자들과 지지자들의 물질적, 시간적 도움과 음식 후원이 절실하다. 띵동을 후원하고 싶다면 “띵동천사”가 되어 매월 일정 금액을 단체에 기부할 수 있다. 자원봉사와 후원에, 그리고 자금이 어떻게 좋은 곳에 쓰일 지에 대한 정보는 웹사이트에 더 자세히 설명되어 있다.

더 읽기

퀴어문화축제

퀴어문화축제는 서울 게이퍼레이드를 주관하고 매년 6월에 열리는 한국퀴어영화제를 개최한다. 이 축제는 자원봉사자와 직원들, 그리고 퀴어 지지자들의 개인 후원으로만 운영된다. 1년 내내 후원을 받고 있으며 후원금은 매년 서울과 대구에서 (큰 자본이 필요한) 게이퍼레이드를 준비하는데 쓰인다. KQFF 공식 웹사이트에 접속하여 오른 쪽 위의 “English”를 클릭하면 페이지 가장 아래쪽에 후원금을 보내는 방법이 자세히 설명되어 있다.

더 읽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이하 행성인)은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성전환자, 인터섹슈얼 등 성적 다양성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인권단체로서 한국에서의 성소수자의 동등한 인권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본인이 성소수자가 아니더라도 후원하고 싶다면 언제든 가입이 가능하다. 후원금은 연대공간과 도서관 및 자원센터 유지, 국내 성소수자 인권캠페인 및 워크샵과 포럼개최에 사용된다.

더 읽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