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Critics Pick: 남다른 로컬 클럽 다섯 군데

정말 ‘힙’한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따로 있다. 작지만 독특한 색을 발하고 있는 로컬 클럽.

브라운

힙합 클럽으로 올드스쿨을 기반으로 한 음악이 주로 흐른다. 매우 자유로운 분위기로 유명 댄서나 래퍼들이 자주 출몰하기도 해 그들을 보기 위해 팬들이 찾기도 한다. 공간은 작지만 주말 밤이면 발 디딜 틈 없이 인파로 가득하다. 특히 다른 곳에서 한껏 놀고 난 후인 새벽 2시쯤이 피크다. 주로 찾는 연령대는 어린 편이지만, 금요일 혹은 토요일 밤을 지낸 새벽에는 연령 상관없이 모두의 애프터 클럽이 된다. 저렴한 칵테일, 맥주, 보틀 등이 주를 이루며 우아한 분위기보다는 캐주얼하면서 붐비는 힙합 클럽을 찾는 이들에게 권한다. 홍대에서 큰 행사가 있는 날 새벽엔 브라운에 행사를 마친 이들이 다 모여있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한다.

더 읽기
서교동

케익샵

현재 이태원에서 가장 트렌디한 클럽이 아닐까 싶다. 규모는 그다지 크지 않지만, 외국 클럽 같은 분위기로 해외 유명 아티스트가 자주 찾는다. 힙합, 일렉트로닉 장르가 두루두루 공존하며 매주새로운 콘셉트의 파티 프로그램이 가득하다. 음악을 좋아하는 패션 피플들이 자주 찾으며, 어두운 창고 같은 분위기의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다만, 조금 좁고 천장이 낮아 답답한 느낌을 받기도 하지만 그만큼 꽉 찬 느낌으로 디제이와 클러버가 함께 호흡할수 있는 클럽이기도 하다.

더 읽기
이태원

미스틱

‘클럽에 음악을 들으러 간다’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클럽 문화의 ‘나이트클럽화’는 무섭도록 빠르게 진행되었다. 하지만 베를린의 테크노/미니멀 장르가 부럽지 않을 정도로 음악을 고집하는 클럽이 있다.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귀를 청소하는 마음으로 갈수 있는 몇 안 되는 클럽 중 하나.게다가 미스틱을 찾는 클러버들은 기가 죽을 정도로 멋지다. 정말 ‘핫’하고, ‘쿨’한 클럽이다.

더 읽기
이태원

트랜스

일찍이 다국적 사람들이 모이는 관광지였고, 동시에 소외된 사람들의 도피처이기도 했던 이태원은 그래서 게이들에게도 그들만의 골목을 내어주었다. 바로 ‘게이힐’이라 불리는 골목으로, 트랜스는 이 골목에서 가장 오래된 클럽이자 이태원 문화의 아이콘으로 꼽히는 곳이다. 주중에는 ‘바’로 운영되지만, 토요일과 일요일 새벽에는 트랜스젠더 언니들의 립싱크 쇼가 열리는 곳으로 유명하다. 바의 한쪽 벽면에 반짝이 커튼이 쳐지고 T자형의 낮은 무대 주변으로 사람들이 앉으면 바로 공연장이 된다. 쇼걸들을 소개하고 진행도 하는 씽씽 언니와 트랜스 최고의 인기녀 니나노, 광대에 가까운 퍼포먼스를 펼치는 벌미미 등이 무대의 주인공이다. 외국인 친구들이 서울에 놀러오면 야삼차게 꺼내는 비장의 장소이기도 한데 외국 친구들도 언제나 ‘원더풀’을 외치며 이곳을 좋아한다.

더 읽기
이태원

소울트레인

이태원 골목에 가장 시끄러운 펍이 하나 있다. 테이블이 촘촘히 들어서 있고, 주말이면 스테이지는 커녕 서있을 공간조차 없을 정도로 꽉 들어찬다. 펑키 디스코부터 올드스쿨 힙합까지, 신청곡으로 이루어진 믹싱조차 훌륭하다.

더 읽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