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우리가 사랑한 맥주

올여름이 시원해지는 맥주 이야기

올여름 뜨거운 술의 화두는 역시 맥주다. 주세법이 완화되면서 인기를 끌기 시작한 맥주, 특히 크래프트 맥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맥주에 대한 여러 가지 질문, 일반인들의 블라인드 테이스팅과 누구나 인정하는 크래프트집까지 여름 특집으로 준비했다.

맥주에 대한 모든 것 Q&A

1 맥주는 흔히 라거와 에일로 나뉜다. 라거와 에일의 맛은 어떻게 다른가.
라거는 발효통 아래에 가라앉는 효모, 즉 하면발효 효모로 만듦. 상면발효 맥주보다 낮은 온도에서 장시간 저장시킨다. 에일은 맥주를 발효시킬 때 위로 떠오르는 효모, 즉 상면발효 효모로 만든 맥주. 상온에서 발효한다. 그러나 맛으로만 라거와 에일을 구별할 때 ‘에일은 상면발효’, ‘라거는 하면 발효’ 등의 딱딱한 설명은 별로 큰 도움이 안 된다. 라거는 양조에 사용한 몰트와 라거 효모에서 파생한 구수한 곡식의 향과 맛이 강하다. 일부 라이트 라거는 스타일상 향 자체가 거의 없고 탄산만 강조되는 경우도 많다. 이는 라이트 라거 자체의 특징이므로 ‘좋다’, ‘나쁘다’ 하고 맥주를 평가하는 데 근거가 될 수 없다. 라거는 라거의 발효 온도와 비슷한 다소 차가운 상태에서 마시기 때문에 식감에 있어서 에일보다 시원하고, 높은 탄산으로 인해 청량감이 강하다. 홉이나 부재료를 많이 넣어 양조하기 때문에 향과 맛에 있어서 라거보다 훨씬 더 다채롭다. 과일, 꽃, 허브 등의 다양한 향을 느낄 수 있다.
 
2 맥주 거품의 적당한 양은?
양조에 사용한 재료나 맥주 스타일에 따라 맥주가 갖는 거품의 양도 확연히 다르다. 예를 들어 단백질 함유량이 많은 밀을 사용한 밀 맥주 스타일은 거품이 풍성하게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부러 거품이 나지 않게 맥주를 따르는 사람이 있는데, 굳이 그렇게 할 것까지는 없다. 거품이 맥주와 산소가 직접 닿는 것을 방지하므로 일정량의 거품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거품은 무엇보다 먹음직스럽게 만들어주고 식감과 향을 부각시키는 역할을 한다. 맥주잔을 45도 기울여서 따르다가 1/2-2/3가 차오르면 잔을 똑바로 세워서 마무리했을 때 저절로 만들어지는 거품의 양이 그 맥주 스타일이 가지는 고유의 거품 양이다. 또한 맥주를 천천히 따르면 거품의 층이 조밀하고 단단해져서 같은 맥주라도 거품의 품격을 높일 수 있다. 실제로 독일이나 영국에서는 한 잔의 맥주를 1분에서 길게는 5분에 걸쳐서 따르기도 한다.
 
3 온도, 잔 등 맥주를 마시는 데에도 정석이 있나?
없다. 시간, 장소, 분위기에 따라 내 멋대로 마실 수 있는 것이 맥주의 매력이다. 하지만 맥주에도 제짝은 있다. 필스너 잔은 밝고 투명한 맥주에서 회오리 가닥처럼 올라오는 탄산의 자태를 뽐내기 위해서 길쭉하게 만들어졌고, 밀 맥주잔은 풍성한 거품을 뽐낼 수 있도록 위쪽으로 갈수록 지름이 넓어진다. 향을 강조하고 싶은 맥주는 향을 가둘 수 있도록 잔 위쪽을 모으는 형태를 띤다. 전용잔에 마시면 기분을 더 돋울 수는 있다. 그러나 잔의 모양보다 중요한 것은 깨끗한 잔을 물로 헹궈서 마시는 것이다. 더러운 잔은 탄산과 거품의 생성을 방해하고 맥주 고유의 맛과 향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일반적으로 맥주는 발효온도에서 마셔야 맥주가 가지는 고유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낮은 온도에서 발효하는 라거류의 맥주는 3-7℃로 시원하게, 에일류의 맥주는 8-13℃ 정도로 상온보다 약간 낮은 온도에서 즐기는 것을 추천한다.
 
4 병맥주가 캔맥주보다 정말 더 맛있나.
보존력에 있어서는 캔이 맥주보다 훨씬 강하다. 맥주 유통 과정에서 ‘맥주의 3적’이라고 부르는 빛, 산소, 온도에 캔이 병보다 더 적합하다. 하지만 서로 잔을 채워주는 우리나라의 문화에 있어서 병맥주가 캔맥주가 더 맛깔나게 보일 수 있고 병째로 마시는 것을 선호하는 사람도 있다. 단순히 미각을 통한 맛 자체에 있어서는 사실이 아니지만, 총체적인 맛의 개념에서 보면 그럴 수도 있다.

더보기

블라인드 비어 테이스팅

맥주에 ‘맥’자만 알 것 같은 평범한 사람들이 모였다. 물론 맥주를 잘 마시고 좋아하는 사람들이다. 테이스팅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은 유쾌한 시음회였다.

 
① 권오현(구테폼 아트 디렉터) 일주일에 10리터 정도의 맥주를 마시는 것 같다. 솔직히 너무 많이 마셔서 정확한 양은 나도 잘 모르겠다. 맥주에 대해 전문적으로 알고 있는 건 아니지만, 꽤 안다고 생각한다.
② 이안 와이트(‘여피킬러’의 베이시스트) 주중에는 밴드 연습이 있거나 약속이 있을 때마다 맥주를 마신다. 주말에는 한 시간에 보통 두세 잔씩 마시는데, 그렇게 10–11시간 동안 계속 마신다. 계산은 각자 해보시길.
③ 한희진("대학내일" 마케터) 집에서 호가든 한두 병 정도를 마시는 편이다. 맥주를 마시는 횟수는 일주일에 네 번 정도? 국산맥주보다는 수입맥주를 좋아하고 맥주에 대해서도 꽤 안다고 생각한다.
④ 제니퍼 로저스(영상 블로거) 나도 희진 씨와 비슷하다. 일주일에 네 번 정도 마신다. 좋아하는 맥주는 그레이트 화이트 맥주나 아사히.

클라우드

클라우드

① 권오현: 카스인가? 밀러? 모르겠네. 분명한 건 지금까지 한 번도 마셔본 적 없는 맥주다.
② 이안 와이트: 맛이 왜 이래. 할아버지 오줌 맛 같은데. 진짜 별로다.
③ 한희진: 음… 카스나 하이트보다는 무겁다. 라거인가?
④ 제니퍼 로저스: 탄산이 매우 많은 거 같다. 샴페인 맛도 조금 나는 것 같고. 근데 좀 쓰다.

더보기

서울에서 인정받는 크래프트 맥주집

맥파이

About 이제는 모르는 사람이 없는 이태원의 수제 맥주집이다. 2012년 경리단의 한 모퉁이에서 시작해 맞은편 지하에 2호점과 홍대점을 냈고, 제주도 협재 해수욕장 부근에도 바를 오픈했다. 맥파이의 인기 맥주를 마실 수 있는 레스토랑과 펍도 많다. ‘까치’ 로고를 찾아라.

Behind Story 캐나다 온타리오 출신의 에릭 모이니한(Erik Moynihan) 씨는 홈브루잉으로 맥주를만들어 마시다가 세 명의 친구와 뜻을 모아 아예 크래프트 맥주집을 차렸다. 홉을 직접 해외에서 수입해 다양한 맥주의 레시피를 실험하고 있으며, 맥주와 관련된 강의, 워크숍도 진행하는 커뮤니티의 중심자로 활약하고 있다.

Recommendations 가장 잘 팔리는 맥주는 페일 에일(서울에서 가장 접하기 쉬운 클래식한 맥주 타입)과 포터(흑맥주)이지만 에릭은 보다 실험적인 맛으로 제조한 벨기에 골든 스트롱을 추천한다. 이 맥주는 페일 에일과 비슷한 맛을 내며 알코올 함량은 더 높다. 에디터는 독일계 사워 맥주 맛이 나면서 그레이프 미모사의 여운을 남기는 고즈 맥주가 가장 맛있었다. 맥파이는 크래프트 맥주가 특기지만, 직접 만드는 피자도 유명하다.

The vibe 녹사평의 1호점에서는 힙스터나 아티스트들이 바를 가득 매운 채 몇 시간이고 맥주를 즐기는 모습을 보게 된다. 1층 공간이 좁아 맞은편 건물 지하에 제대로 앉아 먹을 수 있는 펍을 만들었다. 물론 길가로 난 문턱에 앉아 마시는 맥주 맛은 여전히 끝내준다.

더 읽기
용산구

합스카치

About 논현동과 통의동에 합스카치 바가 있다. 서울에서 싱글몰트 위스키와 수제 맥주를 전문으로 파는 곳으로 유명하다. 이름도 맥주를 상징하는 홉(hops)과 스카치 위스키를 뜻하는 스카치(scotch)를 합친 것이다.   

Behind Story 합스카치의 공동 경영인이자 크래프트 맥주 제조자인 도정한 씨는 마이크로소프트사에서 9년 동안 일한 경력이 있다. 이후 ‘핸드 앤 몰트 브루잉 컴퍼니’의 양조장을 남양주에 설립해 현재 5가지 종류의 크래프트 맥주를 만들고 있다.

Recommendations 도정한 씨가 가장 좋아하는 맥주는 ‘슬로우 IPA’이다. 이 맥주는 알코올 함량이 적어 쓰지 않으면서도 입안에서 부드럽게 녹는다. 진하고 쌉싸래한 맛이 나는 ‘벨지엄 위트’와 ‘모카 스타우트’는 이곳에서 가장 잘 팔리는 맥주. 비벌리힐스 출신의 이곳 셰프 다비드 조(David Cho)는 자신이 제일 좋아하는 안주, 덕 프리츠와 맥앤치즈를 곁들어야 제대로 된 술맛을 느낄 수 있다고 추천했다.

The vibe 간판이 없는 논현점은 클래식한 인테리어와 유리로 된 천장이 고급스러움을 전해준다. 한옥을 개조한 통인동 본점은 고풍스러움이 넘치는 바. 다른 수제 맥주집보다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격조 높은 분위기와 잘 조제된 수제 맥주가 일품이다.

더 읽기
강남구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