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Seoul eye: 아름다움을 회복하는 방

잠자는 숲 속의 공주는 흐트러짐 없이 누워 왕자님을 기다리지만, 성형을 한 여자는 마취가 풀리는 순간 구원의 손길이 필요하다. 작가 여지는 사진 작업을 위해 서울 여자들의 수발을 들었다.

Beauty Recovery Room, courtesy of the artist
하지만 작가 여지(Ji Yeo)는 성형 후 회복이 필요한 서울 여자들을 ‘섭외’해 밥을 챙겨주고, 그들의 호텔비를 내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다. 여기서 굳이 섭외라는 말을 쓴 것은, 성형수술을 마친 자를 대상으로 무엇이든 해주겠다는 광고를 인터넷 성형 카페에 냈기 때문이다. 미쳤냐고 욕을 먹거나, 천만원을 줘도 안 한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이런 류의 인터넷 카페에서 추방당한 것도 한두 번이 아니다. 하지만 그녀의 이상한 제한을 받아들인 여자들도 있었고, 그들은 여지의 사진 작업인 ‘Beauty Recovery Room’의 모델이 되었다. 때는 2004–2006년쯤이었고, 지금만큼 성형에 대한 시선이 관대하지 않을 때였다. 섭외와 사진 촬영은 모두 2년이 넘게 걸렸다. 

현재 뉴욕에서 거주하며 활동하는 작가는 서울, 또는 한국 사람들이 바라보는 미에 대한 가치관과 애착을 사진으로 담는다. 브루클린의 한 벼룩시장에서 살색 레오타드(몸이 드러나는 체조복의 일종)와 스타킹만 걸치고, 시장을 찾아온 행인들이 그녀의 몸에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성형 상담을 받는 환자를 가장한 퍼포먼스를 한 적도 있다(턱이 줄어들면 좋겠다고 선을 그은 사람도 있고, 용기 있는 행위라며 그림 대신 포옹을 해준 여성도 있었다). 

그녀는 고등학생 시절 강남에서 자라면서 ‘누가 봐도 예쁜 여자’가 되고 싶었다. 하지만 성형외과에서 상담을 받으며 꿈은 곧 두려움으로 바뀌었다. “당시 수술 후 마법처럼 달라질 기대에만 부풀었지, 회복을 기다리는 과정에 대해서는 아무도 언급하지 않는다는 걸 깨닫고, 성형이라는 표면 아래의 이면을 드러내기 위해 프로젝트에 응해줄 모델을 찾았다.”

아름다움의 기준은 늘 바뀐다. 작가 여지는 요즘은 모든 사람이 아름다워 보인다고 말한다. 평소에 하지 못하는 이야기를 사진 속에 담아내는 작가는 작업을 해소의 공간으로 사용한다. “그게 다 아닐 수도 있어.” 이것은 곧 작업을 바라보는 이들이 얻었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자, 작가 스스로가 정신적으로 받는 ‘셀프 힐링’이다. 다음 프로젝트에도 ‘서울’과 ‘캐스팅’이 또다시 작업의 소재가 된다니, 작가의 작업을 기다릴 수밖에 없다. 마땅한 사람(들)을 찾으려면 적어도 일년은 기다려야 할 테니까.

서울을 포착한 작가 더 보기

사진 속 평양과 서울 찾기

붕 뜬 머리에 펑퍼짐한 바지를 입고 버스를 기다리는 여자는 서울 사람일까, 평양 사람일까? 해답은 디터 라이스트너(Dieter Leistner)가 찍은 사진 속에 있다.

더 읽기
글 박진영

7 shades of Seoul

6만 3천여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인스타그램 유저 ‘Seoul_stateofmind’. 서울의 일상을 여행하는 그의 시선.

더 읽기
글 박진영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