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여정

0 좋아요
저장하세요
1/3
2/3
3/3
프랑스의 중견작가 장-프랑수아 라리외(Jean François Larrieu)는 어떤 풍경도 판타지 동화 속 한 장면으로 다시 태어나게 하는 능력을 지녔다. 주로 화려한 색채를 통해 자연과 도시의 풍경을 낭만적인 모습으로 재해석하는 그가 이번에는 ‘회색도시’ 서울을 찾는다. 무채색의 대도시도 그의 손끝을 거치고 나면 화려한 색을 잔뜩 머금은 컬러풀한 장면으로 변한다. 나무와 대지를 소재로 한 작품과 서울의 남산타워와 명동을 주제로 한 신작을 포함해 총 32점의 작품을 
전시한다. 

글 Hwang Hye Young

게시됨

이벤트 전화 02-3446-0070
이벤트 웹사이트 http://operagallery.com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