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지금 당장 챙겨봐야할 전시

오감을 자극하는 패션 디자이너의 런웨이에서 스파이처럼 몰래 찍은 뉴욕의 풍경까지, 타임아웃이 추천하는 예술 전시와 작가 소개.

Henrik Vibskov, 2007 S/S COLLECTION, THE BIG WET SHINY BOOBIES ⓒ Henrik Vibskov

8, 9월에 보고 싶은 전시들의 공통점은? 우리가 알고 지내는 현실과는 또 다른 세상에 빠져드는 마력이 있다는 것이다. 패션 디자이너 헨릭 빕스코브는 대림미술관을 시원한 민트빛 동굴로 꾸몄고, 평생 사진을 찍었지만, 그 누구에게도 자신의 작품을 보여준 적이 없는, 한 보모의 사진 일기 또한 성곡미술관에서 9월 말까지 열린다.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