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익 초대전, 지움의 비움

0 좋아요
저장하세요
1/3
2/3
3/3

한국 추상회화의 주요 작가 중 한 명인 조용익(82) 화백은 2000년대 초반까지 국내 미술계에서 활발히 활동했던 작가였다. 그러나 개인적인 사정과 오랜 투병 생활로 이후 미술계에서 조용히 잊혀진 인물이었다. 조용익 화백이 드라마틱하게 재기하게 된 계기는 2015년 11월 홍콩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장에서. 세계 유명작가들의 작품이 모두 유찰되는 상황에서 그의 작품이 시작가보다 3배 가량 높은 가격으로 낙찰되며 최근 큰 흐름이 된 한국 단색화의 반열에 동참하게 되었다.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등 단색화 주요 작가들과 함께 활동하며한국 추상회화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작가로 활동해온 그가 8년만에 갖는 개인전은 그래서 더 특별하다. 단색화 1세대로서 활동해온 그의 작품세계와 한국 현대추상회화의 역사를 고스란히 만나볼수 있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품 초기의 기하학추상과 색면 추상, 단색화에 이르기까지 100여점에 이르는 대작들을 만나 볼 수있다. 특히 1970년대의 작품들에서는 규칙적이고무수한반복 행위, 수행자적인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다. 그림을 그린 후 손가락이나 나이프로 채워진 색을 다시 긁어내고 비우는작업을 병행한 점은 그만의 독특한 작업 방식이라 할 수 있다.      

‘화면에서 바라는 것은 소박하고 말이 없는 침묵과 같은 결과’ 라고 말한 작가 조용익. 규칙적이고 무수한 반복 행위로 이루어진 단색화 작품을 통해 묵묵하게 캔버스를 채워 나간 노장의 필치를 감상해보자.

 

게시됨

이벤트 웹사이트 http://www.sungkokmuseum.org/
LiveReviews|0
NaN people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