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있는 방

Art, 현대 미술
0 좋아요
저장하세요
1/2
2/2

포르투갈이 익숙한 한국 사람은 많지 않다. 영화와 조각이라면 더욱. 포르투갈을 대표하는 작가 2인의 전시가 열린다. 주로 리스본의 이민자, 노동자 등 인간의 절망적인 모습을 사실적으로 묘사하는 실험 영화를 만드는 영화감독 페드로 코스타와 검고 무거운 철을 재료로 조각 작품을 선보이는 후이 샤페즈의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글 Hwang Hye Young

게시됨

이벤트 웹사이트 http://ilmin.org/kr/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