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레이: 4개의 플랫폼 & 17번의 이벤트

0 좋아요
저장하세요
네임리스 건축_리플레이전시
1/4
리플레이_AnLstudio
2/4
리플레이_박천강x조남일
3/4
리플레이_신형철
4/4
저렴한 수강료 덕에 엄마들에게 인기가 많은 동네 청소년 수련관이 있다. 하지만 쓰레기 소각장 주변에 위치한 탓에 이른 저녁 시간만 되면 주위가 한산해진다. 주변의 아파트단지가 모두 이곳을 등진 방향으로 향해 있어 사람들에게 심리적인 거리감도 준다. 이미지 개선을 위해 야심 차게 마련한 공원 벤치에는 청소년들이 숨어 피운 담배꽁초가 쌓여간다. 지역 커뮤니티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상태로 시민의 의견 수렴 없이 방치된 공간을 재설계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밖에 없다.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개최하는 <리-플레이: 4개의 플랫폼& 17번의 이벤트>는 방치된 공간을 보다 효과적으로 재생하기 위한 건축가들의 상상력을 4개의 구조물로 전시하다. 박천강과 조남일은 구로구 평생학습관의 유휴 공간을 ‘일시적인 강연장’으로 탈바꿈했다. 강연을 듣는다고 해서 정좌 자세로 긴장할 필요는 없다. 두더지 굴처럼 움푹 파인 편안한 공간에 앉아 강연자와 대화할 수 있는 유연한 공간이다. 네임리스 건축의 나은중, 윤소래는 같은 공간에 다른 가능성을 제시한다. 건축가가 ‘이렇게 쓰세요’ 
제시하는 대신 사용자가 ‘움직이는 벽’을 열고 닫으며 자발적으로 공간의 쓰임을 변화시킨다. 에이앤엘스튜디오(AnLstudio)는 모든 유휴 공간에 적용될 만한 플랫폼을 만들어 전시장 안에서 다양한 워크숍을 진행하며, 건축가 신형철은 폐교가 예정된 한울중학교 4층 공간에 ‘원로작가 멘토링 스튜디오’ 를 제안한다. 전시 이외에도 도시 재생과 유휴 공간의 활용을 다각도에서 바라보는 17번의 이벤트는 6회의 강연과, 영화 상영, 대학생들이 자유롭게 전시장을 활용하는 게릴라 행사로 꾸려진다. 서울시립미술관 1층에서 이루어지는 이 모든 작업은 잠재적인 사용자와 관객이 가장 중요한 주체라는 점에서 기존의 시도와 차별화된다.
이벤트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