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애전: 카미스기의 섬

0 좋아요
저장하세요
1/3
2/3
3/3

고경애는 대학 졸업 후 2005년까지 청와대 비서실에서 근무한 독특한 이력을 지녔다. 일본 센다이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직원으로 근무하던 2007년부터 독학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일본에서만 총 4번의 개인전을 열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로 일상에서 마주치는 인물, 꽃, 동물을 따뜻한 색감으로 그려내는 작가의 전시.

글 Hwang Hye Young

게시됨

이벤트 전화 02-514-1248
이벤트 웹사이트 http://gallery.iroyal.kr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